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샌더스 리스크 사라졌다"…미 다우지수 780p 상승(종합)

송고시간2020-04-09 06:41

'정점 조짐' 코로나19 추이 주목…유럽증시는 혼조 속 하락압박

(뉴욕·제네바=연합뉴스) 이준서 임은진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가 8일(현지시간) 3%대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찍은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선거운동을 중단하면서 증시에 호재로 작용한 모양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779.71포인트(3.44%) 상승한 23,433.5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90.57포인트(3.41%) 오른 2,749.9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03.64포인트(2.58%) 상승한 8,090.90에 각각 마감했다.

장 초반 강보합권에 머물던 뉴욕증시는 샌더스 의원의 후보사퇴 소식이 전해지자 상승폭을 확대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전격 중도하차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사실상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됐다.

'민주적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는 샌더스 의원은 미국 재계에서는 꺼리는 주자로 꼽힌다.

가뜩이나 코로나19 사태로 투자심리가 취약해진 월스트리트 금융권으로서는 정치적 우려를 일부 덜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CNBC방송은 시장 전문가를 인용해 "샌더스 의원의 파격적인 공약이 일부 현실화할 수 있는 '꼬리 위험'(tail risk)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말했다. 꼬리 위험은 통계적으로 확률은 희박하지만 실현되면 파괴력이 상당한 리스크를 말한다.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선 희미하게나마 희망 섞인 조짐들이 나오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일 3만3천30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하루 2만8천~2만9천명 선에서 수그러드는 듯한 양상이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폭스 뉴스에 출연해 "이번 주 이후로 우리는 전환점을 보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는 좋은 신호"라고 말했다.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키우는 변수로 작용했던 유가 폭락세가 다소 진정된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산유국들이 대규모 감산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를 끌어올렸다.

주요 산유국들이 오는 9일 긴급 화상회의에서 대규모 감산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2%(1.46달러) 급등한 25.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유럽 증시는 대부분 하락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0.85% 내린 5,655.91에,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23% 하락한 10,332.89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0.22% 떨어진 2,851.27을 기록했다.

다만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전날보다 소폭(0.10%) 상승한 4,442.75로 마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유럽 경기가 침체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독일의 Ifo 경제 연구소는 올해 2분기 경제 성장률 전망치가 -9.8%로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프랑스의 중앙은행인 방크 드 프랑스는 올해 1분기 성장률이 -6%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최악의 성적표다.

스위스 경제연구소(KOF)도 코로나19에 따른 3∼6월 경제적 비용이 최대 350억 스위스프랑(약 44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