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장승배기역 옆에 임대 133세대 등 아파트 363세대 건립

송고시간2020-04-09 09:00

상도동 373-1번지 공동주택 상상도
상도동 373-1번지 공동주택 상상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8일 열린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상도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 및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9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하철 7호선 장승배기역과 인접한 상도동 373-1번지 일대 9천여㎡다.

계획안 가결에 따라 지하 6층, 지상 30층 규모의 아파트 363세대를 건립한다. 이는 역세권 공공임대주택 133세대를 포함한 규모다.

또 부지 내 800㎡에는 공공 청사를 지어 상도2동 주민센터와 동작구 보건센터로 활용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장승배기역 일대의 역세권 기능 활성화, 주거환경 개선, 서민 주거 안정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도건위는 목동지구 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목동 900-4번지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도 수정 가결했다.

이 땅에는 원래 가스공급시설이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2015년 계획이 변경된 이후 나대지로 남아 있었다.

지구단위계획 변경에 따라 앞으로 지식산업센터도 들어올 수 있게 됐다.

정동 일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도 수정 가결됐다. 결정안은 정동길 등의 보존과 관리, 근현대 역사자산 보전과 활용, 근대역사경관 형성을 위한 가이드라인 등을 담았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