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슬라, 비필수 인력 무급휴직…임금 10∼30% 삭감

송고시간2020-04-08 15:30

2020년 3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이 에어리어 앨러미다 카운티에 있는 테슬라의 자동차 공장 전경.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2020년 3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이 에어리어 앨러미다 카운티에 있는 테슬라의 자동차 공장 전경.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미국의 전기자동차 제조사 테슬라가 직원 상당수를 무급휴직 처리하고 나머지 임직원의 임금도 10∼30% 삭감하기로 했다고 8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테슬라는 현지 시간으로 6일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비필수 인력을 전원 무급휴직 처리한다고 밝혔다.

공장에 나갈 수도, 재택근무를 할 수도 없는 직원 역시 무급휴직 대상이다.

무급휴직이 아닌 임직원은 이달 13일부터 2분기 말까지 직급별로 10∼30%의 임금을 삭감한다.

테슬라 경영진은 해당 이메일에서 "어려운 시기를 헤쳐나가기 위한 전사적 고통분담"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테슬라 측은 공식 확인 요구에는 응하지 않았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에서 확산하자 테슬라는 지난달 24일부터 샌프란시스코 자동차 공장 등의 가동을 중단했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