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극동-한국 잇는 코로나19 특별항공편 모두 결항

송고시간2020-04-08 10:31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러시아의 모든 국제선 항공편 운항이 중단된 가운데 8일 극동의 한국행 특별항공편 2편이 모두 결항했다.

아브로라(오로라) 항공기의 모습.
아브로라(오로라) 항공기의 모습.

[타스=연합뉴스]

8일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국영 아에로플로트 항공의 극동 지역 자회사인 아브로라(오로라) 항공은 이날 오후 1시(현지시간) 하바롭스크에서 출발, 인천으로 향하려던 HZ5450편이 결항했다고 밝혔다.

아브로라 항공은 현지 관계 당국의 운항 허가를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11시께 블라디보롭스크에서 인천으로 가려던 아브로라의 항공편도 같은 이유로 결항했다.

아브로라 항공사는 9일 같은 시간대로 항공편 운항 허가를 관계 당국에 다시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에도 하바롭스크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려던 아브로라 항공의 항공기 운항이 이륙 직전 취소됐다.

이와 관련 러시아 RBC 통신은 하바롭스크 주정부 공보실을 인용해 하바롭스크-인천 노선과 인천-하바롭스크 노선 항공편 탑승자 수에 혼선이 생기면서 연방항공청이 해당 항공편 운항 허가를 취소했다고 전했다.

항공기가 갑자기 취소되며 승객이었던 유학생 등 한국 교민 19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러시아가 마련한 특별항공편은 서울에 체류하는 자국민 이송 목적이 강하다.

현재 극동 여러 도시의 주민 40명이 인천국제공항 환승 구역에 발이 묶여있다고 RBC 통신이 보도했다.

하바롭스크주에 따르면 한국에는 러시아 극동의 주민 128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총영사관은 러시아 항공기의 운항이 어려 경우 14일 국적기 운항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연방항공청은 4일 자정부터 자국민 귀국용 항공편을 포함한 모든 국제선 항공편 운항을 잠정 중단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