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천군 GRDP 7조원 돌파…4년간 6조원 투자 유치 '성과'

송고시간2020-04-08 10:07

주민 1인당 GRDP 9천299만원…"전국 시·군 가운데 5위 이내 수준"

(진천=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충북 진천군의 지역내총생산(GRDP)이 7조원, 1인당 GRDP는 9천만원을 돌파했다.

[진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8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발표한 2017년 기준 도내 11개 시·군 GRDP 통계에서 진천군의 GRDP는 7조959억원, 주민 1인당 GRDP는 9천299만원이었다.

이는 전년보다 GRDP는 8.1%, 1인당 GRDP는 3.5% 증가한 것이다.

진천군의 인구와 면적은 각각 충북 전체의 4.6%(7만4천명), 5.5%(407.3㎢)에 불과하지만, GRDP가 차지하는 비율은 10.9%에 달했다.

1인당 GRDP는 충북 평균(4천59만원)의 2.3배다. 2위인 음성군(7천627만원)과 비교하면 1천672만원(22%) 많았다.

고부가가치 업종인 광·제조업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으면 1인당 GRDP가 높은데 진천군의 광·제조업 비율은 69.1%를 기록, 5년 연속 충북 1위를 차지했다.

다른 시군에 비해 고부가가치 업종 기업이 월등히 많은 것이 1인당 GRDP를 끌어올린 비결인 셈이다.

2016년 이후 매년 1조원 이상을 유지하며 4년간 6조원대 투자 유치를 끌어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CJ제일제당 등 진천에 투자한 대기업들이 2018년 이후 본격적으로 생산라인을 가동한 점을 고려하면 진천군의 GRDP는 이번에 발표한 2017년 기준 규모보다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1인당 GRDP 호조에 따라 근로자들의 임금도 다른 지역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통계포털이 발표한 2018년 기준 지역별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 현황에 따르면 진천군의 근로자 1인당 평균 급여는 3천649만원으로 충북 시·군 가운데 가장 높다.

진천 지역 과세 대상 근로자는 전체 인구의 64.5%를 차지, 충북 평균 32.2%보다 월등히 많았다.

또 2017년 기준 진천군 임금 근로자 중 상용 근로자 비율은 84%로, 전국 3위에 올랐다.

진천 지역 고용 근로자의 임금이 높고, 고용이 안정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반면 한시적 생계비 지원 가구 비율은 6.29%, 1인당 연평균 생활지원금은 5만원으로 각각 도내 최저 수준이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진천의 1인당 GRDP는 전국 시·군 가운데 5위권 이내 수준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대규모 투자 유치와 생산 현장에서 묵묵히 땀을 흘린 근로자들이 일궈낸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가용 재원을 교육·복지·문화 분야에 집중투자 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