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리시 모든 시민에 재난기본소득 9만원 내달 지급

송고시간2020-04-07 10:27

안승남 시장 "정부도 모든 국민으로 확대해야"

(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구리시도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도 모든 국민으로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경기 구리시는 다음 달 중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9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지역화폐인 '구리사랑카드'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집행하기 어려운 행사 경비, 국외 출장비, 연수비, 보조금 등을 삭감, 180억원을 마련했다.

또 '구리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을 입법 예고, 시의회에서 의결되면 곧바로 지급할 계획이다.

정부의 현재 방침대로라면 소득 하위 70%에 속하는 구리시 내 4인 가족 가구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40만원, 구리시 재난기본소득 36만원 등 총 176만원을 받는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확대해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확대해야"

(구리=연합뉴스) 안승남 경기 구리시장이 7일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하면서 정부도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을 모든 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하고 있다. 2020.4.7 [구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 시장은 이날 재난기본소득 관련 담화문을 내면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확대를 제안했다.

그는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건강보험료 납부액 기준 '소득 하위 70%'라는 단편적이고 획일적인 기준으로 엄격히 제한할 것이 아니라 끔찍한 질병의 위협과 힘겹게 싸우고 있는 '모든 국민'으로 폭넓게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매출이 급감하고 어린이집, 학원, 스포츠 관련 업종 등도 임대료와 인건비를 감당하지 못해 파산 위기"라며 "국민의 절박함을 적극적으로 공감해 함께 나누는 편이 더 합리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