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선 D-9] 부산 기장 후보 TV토론…도덕성 검증 난타전

송고시간2020-04-06 17:21

왼쪽부터 정동만, 최택용 후보
왼쪽부터 정동만, 최택용 후보

[각 후보자 페이스북]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4·15 총선 부산 기장 후보들은 9일 TV토론회에서 부동산 탈세 의혹 등을 두고 난타전을 벌였다.

6일 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부산 기장 후보자 TV토론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최택용 후보와 미래통합당 정동만 후보가 참석해 토론을 벌였다.

정 후보는 먼저 최 후보를 향해 "부친이 32억에 매입한 땅을 최 후보가 부친으로부터 20억원에 매입했는데 통상적인 상식에 비추어 이상하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에 최 후보는 해당 질문을 예상한 듯 미리 준비한 패널을 꺼내면서 "부친이 사업에 실패해 은행으로부터 매입 권유를 받아 매입한 것으로, 당시 은행 감정가가 18억원이었다"면서 "2016년 국세청 조사에서 문제없다고 판단했으며 부친이 이 땅을 32억에 샀다는 것도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답했다.

두 후보는 양쪽이 모두 대표 공약으로 내세운 '정관선·기장선' 유치와 관련해서도 설전을 주고받았다.

정 후보는 "최근 언론에 보면 기장선·정관선 관련 사항을 당협위원장(최 후보)이 주도해서 한 것처럼 보도되고 있는데 어떤 역할을 했는지 묻고 싶다"며 따졌다.

이에 최 후보 측은 "이 공약은 2016년 윤상직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이 총선 공약으로 내세웠다가 지키지 못한 것이고 정 후보는 윤 의원의 보좌관이었다"면서 "저는 실패한 약속을 통과시키기 위해 오거돈 시장과 2차례 정책 토론회를 했고 이낙연 총리실에도 의견서도 꼼꼼하게 써냈다"고 맞받았다.

두사람은 최후 발언까지도 뼈 있는 말로 맺었다.

정 후보가 "코로나19로 사회가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도덕성 부분에서 누구보다 깨끗하고, 기장이 키운 일꾼을 뽑아달라"고 강조하자 최 후보자는 정 후보자 말을 일부 인용해 "사회가 혼란스럽지 않으려면 정확하지 않은 사실을 방송에서 이야기하면 안 된다"며 맞받았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