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근 2주간 신규확진자 절반은 해외입국자와 가족·지인

송고시간2020-04-06 15:37

총 1천323명 감염경로 분석…병원감염 28%·7% 교회·목욕탕감염·7% 확진자접촉

5% 감염고리 불확실…"집단발생시 첫 환자 경로확인 매우 어렵다"

'서로를 위로하는 입국자들'
'서로를 위로하는 입국자들'

(영종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유입 사례가 계속 확인되고 있는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입국자들이 의자에 앉아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최근 2주간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절반 이상은 '해외유입'과 관련이 있었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한 '최근 2주간 감염경로별 신규환자 발생 현황' 자료를 보면, 3월 23일 0시부터 4월 6일 0시까지 2주간 국내 신규환자는 총 1천323명이었다.

이들 중 46%는 해외에서 들어와 공항 또는 지역사회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된 '해외유입' 환자였고, 5%는 해외유입 환자에 의해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가족·지인으로 '해외유입 관련'으로 분류됐다.

28%는 '병원·요양병원'에서 감염됐다. 이들 대부분은 대구·경북지역의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경기도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나왔다.

7%는 교회나 목욕탕 등에서 감염돼 '그 외 집단발생'으로 분류됐고, 또 7%는 '선행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검진 준비하는 의료진
코로나19 검진 준비하는 의료진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지난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발생으로 폐쇄된 경기도 의정부시 금오동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진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andphotodo@yna.co.kr

1%는 '신천지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였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가 불확실했던 확진자는 5%였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역에서 발생한 집단발병인 경우, 역학조사를 충실히 하고 있지만, 첫 환자의 감염경로를 확인하는 것이 매우 어렵다"며 "경증환자나 무증상환자가 감염원으로 작동할 경우에도 그렇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수도권에서 감염자가 폭발할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코로나19가 감염 초기에 전파력이 높고 국민 대부분은 면역이 없어 밀폐된 공간이나 밀접한 집단에 노출됐을 때 대규모 유행으로 확산할 우려가 상당히 높다"며 "그런 점들은 말씀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도권은 인구가 대구보다 훨씬 많고, 밀집해 생활하기 때문에 전염병이 전파되면 큰 규모로 유행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며 "수도권에 대해서는 감염경로나 발생규모에 대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외입국자 관리와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충실히 하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다면 유행이 커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보기 때문에 방역조치를 충실히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역당국은 요양병원뿐만 아니라 급성기 환자를 치료하는 대형병원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되고 이로 인해 병원 기능이 마비되는 사례가 이어지자 의료인력 보호 대책을 추가로 마련했다.

입원환자 진료 시 반드시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게 하고, 의료기관 종류별, 행위별로 세분된 감염예방 수칙을 현장에 배포하기로 했다.

또 감염관리 역량이 부족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해주고, 선별진료소와 확진자 치료기관에 대해서는 특별교육과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withwit@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_ZD2RlgHv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