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정부성모병원서 모친 임종 지킨 5자매 잇따라 확진

송고시간2020-04-06 15:40

인천·포천 사는 4자매에 이어 남양주 거주 넷째도 음성→양성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남양주시는 퇴계원읍에 사는 54세 여성 A씨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앞서 지난달 31일∼지난 2일 확진된 인천 옹진군·연수구·미추홀구와 경기 포천에 거주하는 4명의 여성과 자매지간으로, 다섯 자매 중 넷째다.

포천 여성의 가족인 40대 여성도 지난 2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자매와 접촉자로 분류됐던 A씨는 지난 1일 자가 격리 중 진단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으로 나왔다.

그러나 지난 4일부터 인후통과 발열 등 증세가 나타나 5일 2차 검사를 진행,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방역 중인 의정부성모병원
방역 중인 의정부성모병원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생으로 폐쇄된 경기도 의정부시 금오동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0.4.6 andphotodo@yna.co.kr

이들 다섯 자매는 지난달 24일 의정부성모병원 8층 병동에서 어머니의 임종을 지켰다. 장례는 지난달 26일까지 인천시 동구의 한 장례식장에서 치렀다.

숨진 어머니는 지난달 14일 입원, 두 차례 진단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오자 그달 17일 8층 병동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8층 병동 입원 후 코로나19 감염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