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원 불명' 미군 72명 무더기 확진…미군 "주한미군 아냐"

송고시간2020-04-06 11:48

동아시아 관할 8군사령부 평택에…"한반도 외부 미군 검사 한국검사소에 의뢰한 것"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최평천 기자 = 주한미군이 최근 국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 연구소에 미군의 검체를 보내 검사를 의뢰한 결과, 7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발열 검사하는 주한미군
발열 검사하는 주한미군

[주한미군 사령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경기 평택시와 주한미군사령부 등에 따르면 평택시는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일 이틀에 걸쳐 서울의 한 코로나19 진단 검사 연구소 A사로부터 "미군 72명에 대한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왔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전달받았다.

질병관리본부 지침상 코로나19 검사 기관은 양성 판정이 나오면 그 내용을 해당 지자체 보건소에 통보하게 돼 있다.

이메일에는 일부 미군에 대해선 성명과 나이, 검사 결과가 표기돼 있었고, 다른 일부는 아예 개인 정보 없이 번호만 붙은 채로 검사결과가 전달됐다.

내국인 검사 결과가 보건 당국에 통보될 때는 확진자 성명과 나이, 전화번호, 주소 등 개인정보를 포함한 자세한 내용이 전달된다.

이에 시는 사실확인을 위해 미8군사령부 소속 의료진에게 핫라인을 통해 정보를 요청했으나 "미군 72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주한미군은 결코 아니다. 더 자세한 정보(확진자 신원 등)는 알려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평택시 관계자는 "최근 정체불명의 양성 판정을 통보받아 미군에 확인을 요청했으나 정보를 얻을 수 없었다"며 "다만 평택지역은 물론 한반도에 있는 미군은 아니라는 답변만 받은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동아시아를 관할하는 8군사령부가 평택에 있고, 캠프 험프리스(K-6) 기지 내 미군병원에서 검사를 의뢰해 A연구소에서 평택시로 이메일을 보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주한미군이 하루 80∼100건의 검사를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어 주한미군이 아닌 미군의 검사도 하려고 했다"면서 "하지만 최근 주한미군 검사 대상자가 늘어 한반도 외부 미군에 대한 검사를 한국 내 검사소에 의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