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선 D-9] "4대 실정" vs "마타도어"…충주 김경욱·이종배 '충돌'(종합)

송고시간2020-04-06 14:38

김 "상급의료시설 유치 공약은 정치쇼…무책임·무능 결정체" 선공

이 "주장 사실과 달라…비방·명예훼손 계속되면 법적 조치" 맞서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충주선거구의 더불어민주당 김경욱 후보가 '실정(失政)'을 언급하며 3선 도전에 나선 미래통합당 이종배 후보 때리기를 시도했다.

이 후보는 사실과 다른 마타도어격 주장이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김 후보는 6일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이 후보의 4대 실정 보고'를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4대 실정은 무소신, 무책임, 무능력의 결정체"라며 선공을 가했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후보는 "이 후보의 20대 총선 공약 중 국제 뷰티 의료관광 클러스터 및 반기문 브랜드 사업화 국제학교 유치,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충북본부 유치, 국립산양삼종자관리 센터 유치 등은 공염불이 됐다"고 강조했다.

또 상급의료시설(3차 진료)은 '시민 달래기 정치쇼'라고 규정했다.

김 후보는 "상급의료시설은 인구 100만명의 배후가 있어야 유지가 가능한 것으로, 현실적으로 절대 무리"라며 "2017년 9월 체결한 충북대병원 분원 건립 양해각서(MOU)는 시민 현혹에 불과한데 이번 선거에서도 상급병원 설치라는 허황한 공약을 내놨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공약으로 내건 서충주산업클러스터 이전에 정주 여건을 개선해 시민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또 중부내륙철도는 충주∼서울 저속 전철로 졸속화됐음에도 이런 사실을 한 번도 해명하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저는 국토교통부 30년 경력을 바탕으로 관련 정책을 실현할 충분한 경험과 인맥을 갖고 있다"며 "실현 가능한 공약으로, 현실성 있는 공약으로 당당히 승부를 걸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자료에서 중부내륙선 250㎞ 복선화 고속화, 충북선 230㎞ 고속화, 대기업 10개 이상 유치·육성, 휴양형 관광 투자 활성화, 지역자원 활용 문화 콘텐츠 발굴 등을 공약으로 소개했다.

이 후보는 즉각 반박 자료를 내고 "지난달 30일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한 공명선거 서약을 한 지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마타도어격 회견을 했다"며 "근거 없는 비방, 명예훼손이 계속되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맞섰다.

[이 후보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후보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면서 김 후보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 후보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충북본부 시범사업단이 출범해 작년까지 운영했고, 국립산양삼종자관리 센터는 건립 중이며 당뇨 바이오사업 관련해서는 2017년 7월 당뇨예방센터가 개소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작년 7월 충북대병원은 충주국가산단 입주 의향 협의서에 서명했으나 아직 의사수급 등 조건이 갖춰지지 않아 (분원 추진이) 지연되고 있다"며 "현안을 힘을 모아 해결할 생각은 하지 않고 정치 쟁점화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이 후보는 또 "서충주신도시는 공공도서관 등 정주 여건을 조기에 완성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고, 중부내륙철도 관련해서는 수서∼광주 복선전철 완공 시에 급행을 타고 충주에서 서울까지 43분 만에 한 번에 갈 수 있다고 일관되게 밝혔다"고 설명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20054200064

title : 초등 저학년 온라인 개학…학부모 "'부모 개학'이란 말 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