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성·효과 논란에도…"일본 정부 아비간 비축 3배 확대"

송고시간2020-04-05 12:54

7일 코로나19 경제대책 발표 전망…"개인사업자에 최대 1천389만원"

아비간
아비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치료제 후보 약품 중 하나인 아비간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논란이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비축량을 현재의 3배로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7일 확정할 경제 대책 원안에 아비간을 증산해 금년도 중에 200만명분을 비축한다는 계획을 반영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비간은 인플루엔자 치료용에 쓸 때를 기준으로 1인 투약량이 40정이고 현재 200만명분이 비축돼 있는데,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약하는 양은 1인당 120정인 점을 고려해 200만명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비축량을 3배로 늘린다.

하지만 아비간의 안전성이나 효과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평가가 꽤 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미국 관료들 사이에 '아비간이 코로나19를 치료할 수 있다는 증거가 부족하고 부작용 위험이 있다'는 우려가 있음에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를 치료제로 승인하도록 압력을 넣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앞서 이의경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아비간을 수입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혀 관심을 끌었으나 한국 정부는 결국 수입하지 않기로 결론 내렸다.

이와 관련해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은 "아비간은 시험관 연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없었을 뿐만 아니라 환자에 임상시험을 시행한 데이터도 없다"며 "동물실험에서 태아 독성과 사망이 보고되는 등 심각한 부작용이 있는 약물"이라고 설명했다.

(도쿄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 참석 중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 참석 중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닛케이의 앞선 보도에 의하면 중국 과학잡지에는 아비간의 효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중국남방과기대 등 연구팀의 논문이 실렸으나 갑자기 철회됐다.

철회된 논문에는 아비간과 같은 성분의 약을 투약한 환자 35명과 항에이즈 바이러스(HIV) 약을 투약한 환자 45명을 비교한 결과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을 때까지 걸린 기간이 아비간과 같은 성분의 약이 평균 4일이고, 항 HIV약은 평균 11일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7일 경제 대책에 개인 사업자와 중소기업 대책도 반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아사히(朝日)신문은 프리랜서를 포함한 개인사업자에게 최대 100만엔(약 1천139만원), 중소기업에는 최대 200만엔(약 2천277만원)의 현금을 지급하는 방향으로 일본 정부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민간금융업체가 개인사업자 및 중소기업에 3년간 사실상 무이자로 최대 3천만엔을 융자해주고 일정한 조건을 충족한 경우 채무 만기를 연장하는 등의 조치도 고려된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와 민간이 함께 제공하는 금융 지원은 약 40조엔(약 455조4천8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이 신문은 전망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아동 수당을 받는 가정에 대해 아이 1명당 1만엔(약 11만원)을 지급하기로 일본 정부가 방침을 굳혔다고 썼다.

일본 정부는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관광, 운송, 음식, 이벤트 사업을 대상으로 수요를 자극할 대규모 캠페인을 벌이는 방안도 경제 대책에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