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선 D-11] '사회적 거리두며 눈도장'…대전·세종·충남 표심잡기

송고시간2020-04-04 13:01

전통시장·유원지서 중도층 잡고 캠프서 지지자 만나 지지층 단속

조승래-장동혁 후보
조승래-장동혁 후보

[촬영 한종구 기자]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주말인 4일 대전·세종·충남지역 후보들은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도 선거전 초반 유권자 표심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이 존재하는 만큼 당 지도부와 함께 하는 대규모 유세 등 공식 일정 대신 후보별로 전통시장이나 유원지 등을 찾아 얼굴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대전 유성갑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후보와 미래통합당 장동혁 후보는 아침 일찍부터 지역 주민들을 만나며 꽉 찬 하루를 보냈다.

조 후보는 오전에 지지자들과 만나 선거 공약 등을 소개했고, 오후에는 유성시장을 찾아가 골목과 상가를 살피며 밑바닥 표심을 훑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방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여당에 힘을 모아줘야 한다며 '코로나 일꾼론'을 내세웠다.

장 후보는 유세차량 대신 자전거를 타고 선거구 곳곳을 누비며 주말을 맞아 산책 나온 시민들에게 얼굴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그는 대전교도소 이전과 옛 충남방적 부지 첨단융복합지구 조성, 도안 IC 신설과 대전순환도로망 구축 등 핵심 공약을 설명했다.

이정문-이창수 후보
이정문-이창수 후보

[각 후보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남 천안병 민주당 이정문 후보와 통합당 이창수 후보는 약속이나 한 듯 광덕산 등산로 입구에서 등산객들에게 인사하며 하루 일정을 시작했다.

이정문 후보는 이어 단국대천안병원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와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정책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창수 후보는 광덕면과 풍세면 등 선거구 곳곳을 옮겨 다니며 얼굴 알리기에 바쁜 하루를 보냈다.

무소속 김종문 후보도 거리 인사로 유권자를 만난 뒤 지역구를 도보로 이동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정진석-박수현 후보
정진석-박수현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청권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공주·부여·청양 민주당 박수현 후보는 이날도 자택에 머물며 지역 주민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지지를 호소하는 '전화 선거운동'을 이어갔다.

박 후보는 부여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대부분의 일정을 취소한 채 집에서 전화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이 지역 현역인 통합당 정진석 후보는 오전에 선거 캠프에서 지지자들을 만나 대화한 뒤 오후에는 정치적 텃밭 부여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정 후보는 "충남 유일의 5선 국회의원 돼 우리 지역을 확 바꾸겠다"며 "정부 여당의 무능과 독선을 심판해 달라"고 강조했다.

나소열-김태흠 후보
나소열-김태흠 후보

[각 후보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4년 만에 리턴매치가 펼쳐지는 보령·서천에서도 후보들이 얼굴알리기에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민주당 나소열 후보는 유권자가 서천보다 2배가량 많은 보령에서 표심 공략에 주력했다.

서천 출신인 나 후보는 보령시 명천동 수청네거리에서 거리 인사를 한 뒤 대천 1·2동을 차례로 돌며 주민들과 만나는 뚜벅이 유세를 이어갔다.

통합당 김태흠 후보는 보령시 한 교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종식 기도 모임을 찾아 유권자과 교감한 뒤 성주산 등산로 입구에서 등산객을 상대로 지지를 호소했다.

오후에는 대천항에서 여객선을 타고 섬에서 나오는 주민들을 맞은 데 이어 대천해수욕장 상가를 돌며 상인과 나들이 나온 주민들에게 한표를 부탁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