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글은 어느 나라가 '사회적 거리두기' 잘 지켰는지 알고있다

송고시간2020-04-03 16:38

131개국 사용자 휴대전화 위치정보 분석…매장·공원·직장 방문율 변화 발표

3월29일 한국, 식당·카페 등 방문율 19%↓·공원과 산책로 등 방문율 51%↑

구글이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활용해 분석한 한국의 지난 3월29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현황

구글이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활용해 분석한 한국의 지난 3월29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현황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가운데 구글이 각국 이용자들의 위치정보를 활용해 그 실천 정도를 분석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구글은 131개국 수십억 사용자의 지난달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분석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보고서를 이날 발표했다.

구글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기 전인 올해 1월3일부터 2월6일까지의 5주간을 사람들이 평소처럼 일상을 영위했던 '기준선'으로 잡았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한국에서는 식당이나 카페, 쇼핑센터, 테마파크, 극장 등 소매점이나 놀이공간 방문율이 기준선에 비해 19% 하락했다.

또 지하철역, 버스정거장, 기차역 등 대중교통시설을 찾은 비율은 17% 감소했고, 직장을 찾은 비율은 12% 줄어들었다.

반면 식료품점, 창고형 식료품매장, 식품매장, 약국 등의 방문율은 기준선 대비 11% 늘어났다.

또 공원과 해변, 산책로, 광장, 정원 등을 찾은 비율은 51%나 증가했다.

주거지에서 위치정보가 확인된 비율도 6% 늘어났다.

구글이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활용해 분석한 한국의 지난 3월29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현황

구글이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활용해 분석한 한국의 지난 3월29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현황

구글은 구글맵에서 인기 장소 정보를 제공할 때와 같은 방식으로 이번 분석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와 그에 필요한 서비스에 유용하게 항목을 분류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위치정보 제공에 동의한 이용자들의 정보만을 활용했기에 더 폭넓은 인구의 행동패턴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페이스북 역시 일부 국가 비정부 기관과 함께 비슷한 분석을 진행했으나 그 결과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구글은 자신들이 당국에 제공하는 정보들과 관련해 어떠한 혼란도 피하기 위해 이번 자료를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한국과 중국, 싱가포르 등에서는 당국이 자가격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국민들에게 관련 앱 등의 사용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조치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비판이 일부에서 제기된다고 보도했다.

구글은 위치정보를 활용하면서 이용자를 특정할 수 없도록 하는 기술을 활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관련해 더 자세한 데이터 제공에 대한 법적인 요구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길 거부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