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분기 한국 입국 탈북민 11년만 최저…코로나발 봉쇄 여파 추정

송고시간2020-04-03 17:40

1∼3월 탈북민 135명…정부 당국자 "국경통제 강화로 탈북 어려워졌을 것"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올해 1분기 한국에 들어온 북한이탈주민 규모가 1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1∼3월 국내에 입국한 탈북민은 남성 39명, 여성 96명 등 총 135명이다.

이는 2009년 이후 집계된 1분기 입국자 수를 통틀어 가장 적은 수치다.

지난해 동기(229명)와 비교해도 절반에 가까운 41% 줄어들었다.

무엇보다 1월 말께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경을 폐쇄하는 등 북한의 강도 높은 조처가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정부 당국자도 "코로나19로 인한 북한의 국경 통제 강화가 입국자 수 감소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뿐 아니라 각국의 국경 통제가 심해져 제3국을 경유하는 탈북 과정도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최근 몇 년 사이 북한과 중국 당국의 접경지역에 대한 감시가 강화된 점 등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1분기 한국 입국 탈북민 11년만 최저…코로나발 봉쇄 여파 추정
1분기 한국 입국 탈북민 11년만 최저…코로나발 봉쇄 여파 추정

[제작 나누리]

남한 정착 탈북민은 2000년 이후 지속해서 늘어나 2009년 2천914명으로 정점에 오른 뒤 감소세로 돌아섰다.

2012년 김정은 집권 이후에는 연간 1천100∼1천500명 수준에 머물렀고, 지난해에는 1천47명으로 연간 최저치를 찍었다.

다만 올해 1분기 탈북민 수가 급감한 데다 북한의 코로나19 대응 조처도 당분간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는 이보다 더 줄어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yd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