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위 "대기업, 정부 지원보다 우선 시장에서 자금조달이 유리"(종합)

송고시간2020-04-03 13:43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따른 도산을 막기 위해 대기업을 포함한 모든 기업에 업종을 제한하지 않고 자금을 지원하겠다는 원칙을 다시 강조했다.

다만 대기업은 정부 지원을 받기보다는 1차적으로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당부했다.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는 3일 은성수 위원장 주재로 시장점검회의를 열고 지난달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한 기업 금융지원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인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부도나는 일이 없도록 한다는 게 원칙이라고 강조해왔다.

이에 따라 100조원 이상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프로그램의 지원 대상에 대기업도 포함했다.

다만 금융회사를 포함한 대기업은 정부 프로그램을 이용하기 전에 내부 유보금이나 가용 자산을 최대한 활용하고, 우선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이 좋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정부 지원 프로그램이 금리나 보증료율, 만기 등에서 시장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기 어려운 만큼 시장 조달이 더 유리할 수 있다는 뜻이다.

채권시장안정펀드 가동 첫날이던 전날 여신전문금융회사채 등의 매입 여부를 두고 생긴 논란에 대해서도 이런 입장을 견지했다.

금융위는 대기업 가운데서도 우선 난관에 봉착한 항공업에 관해서는 현재 면밀히 경영 현황을 살펴보고 있고,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필요한 조치들을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 "대기업, 시장 조달 등 자구노력 선행돼야 지원" (CG)
금융위 "대기업, 시장 조달 등 자구노력 선행돼야 지원" (CG)

[연합뉴스TV 제공]

soho@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