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틈새 돌봄' 우리가"…'돌봄 공동체' 지자체 10곳 선정

송고시간2020-04-02 12:00

3주 미뤄진 개학ㆍ돌봄도 극소수…'텅빈 학교' (CG)
3주 미뤄진 개학ㆍ돌봄도 극소수…'텅빈 학교'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여성가족부는 '2020년 돌봄 공동체 지원사업' 대상 지자체로 서울(구로·마포구), 강원(원주시), 대전, 세종, 전북(전주·완주시), 광주(동구, 서구, 남구) 등 총 10개 시·군·구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돌봄 공동체 지원사업은 학교나 시설 위주로 진행하는 공적 돌봄의 한계를 보완하고자 마련됐다. 지역 사회가 자발적으로 틈새 돌봄을 책임지는 마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 추진하는 사업이다.

돌봄 활동 부모 자조모임인 '품앗이형'에는 '꿈꾸는 아이들'(광주 서구), '다함께 키움'(광주 동구), '동글동글 통통'(전북 전주), '개개맘'(서울 구로구)이 참여해 아빠참여 체험 활동, 독서 지도 등을 한다.

'마을 공동체형'은 마을 공동체 공간을 기반으로 지역 사회활동을 한다. '소통과 화합의 한밭 자이'(대전), '방젯골'(광주 남구), '새샘마을 입주자 대표 회의'(세종), '완주 숟가락 공동육아'(전북 완주)가 경로당 봉사, 숲속 체험 활동 등을 한다.

'주민 경제조직형'은 비영리 민간 단체, 협동 조합, 마을 기업, 자활 기업, 예비 사회적 기업 등 지역 주민이 주도하는 사회적 경제 조직으로 '또보자 마을학교'(서울 마포구), '라온 돌봄'(강원 원주) 등이 숙제 지도, 목공 교실, 동네 시장 탐방 등을 실시한다.

각 돌봄 공동체는 이달부터 돌봄이 필요한 영유아와 초등학생을 모집한다. 돌봄이 필요한 가정은 해당 지역의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건강가정지원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돌봄 공동체에 연락하면 된다.

돌봄 공동체 사업 운영기관인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은 돌봄 활동비, 교육, 전문 인력(코디네이터) 등을 지원한다. 학계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이 현장을 찾아 자문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