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경련 "청년실업 급증 우려…기업들에 신규채용 노력 요청"

송고시간2020-04-02 06:00

외환위기 직후 20대 실업률 11.4%…1년 새 6.1%p 상승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의 구직자들
물류산업 청년 채용박람회의 구직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청년실업이 크게 증가할 수 있어 회원사에 신규채용 계획에 차질 없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전경련은 외환위기 때를 보면 20대 실업률이 1998년 11.4%로 전년보다 6.1%포인트 상승하며 연령대별로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50대 4.1%포인트(1.2→5.3%), 40대 4.0%포인트(1.5→5.5%), 30대 3.8%포인트(1.9→5.7%) 순이었다.

전경련은 회원사에 감염확산세 진정시 채용일정 재개, 채용 확정자 발령 연기나 채용취소 지양, 화상면접 등 비대면 채용, 수시채용 적극 활용, 어학성적 등 제출기한 연장 등의 대책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전경련 추광호 상무는 "경제위기 상황에서는 기업들이 고용경직성으로 인해 우선 신규채용을 크게 줄이는 경향이 있어서 청년실업이 급증할 우려가 크다"며 "미래세대가 숙련 기회를 잃으면 경제 전반의 생산성 저하로 연결될 수 있으므로 기업들의 적극적인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1997∼1998년 연령대별 실업률 추이
1997∼1998년 연령대별 실업률 추이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