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재중 "코로나19 감염됐다" 만우절 장난…비난 쇄도(종합)

송고시간2020-04-01 18:24

SNS에 글 썼다가 "만우절 농담…처벌 달게 받겠다" 뒤늦게 정정

JYJ 출신 김재중
JYJ 출신 김재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JYJ 출신 김재중(34)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SNS에 만우절 농담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활동 차 일본에 체류 중인 김재중은 1일 오후 자신의 SNS에 돌연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며 "한 병원에 입원해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라며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도 썼다.

김재중의 글이 공개되자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에는 김재중 SNS를 인용해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전한 보도도 잇따랐다.

그러나 김재중은 이후 해당 글을 수정해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며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 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주의를 당부하면서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했다.

이후 김재중 SNS에서는 문제의 글이 삭제된 상태다. 김재중 일본 공식 홈페이지에는 "(김재중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은 없다"는 내용의 공지가 게재됐다.

김재중은 경각심을 전할 목적이라고 밝혔지만, 코로나19로 사회적 피해가 막대한 상황에서 이런 농담을 한 것은 취지를 떠나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많은 대중에 노출된 연예인으로서 무책임한 행동이라는 비판도 인다.

김재중이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뒤늦게 고백하자 그의 SNS에는 "도가 지나쳤다", "경솔했다"는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김재중의 과한 장난을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이 청원에는 오후 6시 현재 5천 명 이상이 참여했다.

앞서 정부에서도 만우절 장난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지금은 매우 엄중한 시기"라며 "장난전화나 잘못된 정보를 수용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