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달의민족, 새 요금체계 '오픈서비스' 시작

송고시간2020-04-01 09:30

일부 요금인상 우려에 "영세·신규업주는 비용절감"

[배달의민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달의민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배달앱 배달의민족은 1일 수수료 중심의 새 요금체계 '오픈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오픈서비스는 주문 성사 시 배달의민족이 5.8% 수수료를 받는 요금체계다.

배달의민족은 오픈서비스 도입을 계기로 기존 월정액 광고인 '울트라콜' 중심의 요금체계에서 자금력이 있는 점주들이 광고를 독점한다는 논란이 사라질 것으로 기대했다.

또 5.8%의 수수료는 국내외 배달 앱 업계의 통상 수수료보다 낮은 수준이라면서, 시행에 앞서 실시한 자체 시뮬레이션에서도 입점 업주의 52.8%가 배달의민족에 내는 광고 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은 '이번 개편으로 광고비용이 오히려 늘어날 것'이라는 일부 업주들의 반대에 대해서는 "비용이 늘어나는 업소도 있고 줄어드는 업소도 있다"며 "영세업주와 신규업주가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리는 경우가 더 많다"고 밝혔다.

아울러 새 요금체계에서는 고객이 자신과 가까운 가게나 재주문을 많이 하는 가게를 쉽게 찾을 수 있어 고객 만족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배달의민족은 지난달 초부터 입점 업소를 대상으로 오픈서비스 가입 신청을 받고 있다. 현재 입점 업소 14만여곳 중 10만여곳이 오픈서비스에 가입했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의 김범준 대표는 "전 세계 주요 플랫폼 업체들이 수수료를 요금체계의 근간으로 삼고 있는 것은 주문이 성사됐을 때 플랫폼에도 매출이 일어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기 때문"이라며 "새 과금 체계에서 더 많은 가게가 더 적은 부담으로 매출 증대 효과를 누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