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위원장 "항공 등 대기업, 자구노력 있어야 국책은행 지원"

송고시간2020-03-31 18:13

'다함께코리아 펀드' 조성 위한 업무협약
'다함께코리아 펀드' 조성 위한 업무협약

(서울=연합뉴스) 금융위원회·산업은행·5대 금융그룹·17개 선도금융기관·한국증권금융이 3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다함께코리아 펀드'(증안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참석자들이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 하는 모습. 2020.3.31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31일 "항공업계뿐만 아니라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책은행의 도움을 받으려면 어느 기업이든 자구노력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권과 '다함께코리아펀드(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 업무 협약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은 위원장은 기업이 시장을 통해 유동성을 공급받지 못할 경우 100조원 규모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과 국책은행의 자금 지원 '두 가지 길'을 선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항공업계 (문제가) 먼저 나왔을 뿐, 일시적인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부도나거나 도산하는 일이 없도록 한다는 게 정부의 원칙"이라며 "100조원 프로그램의 범주 안에서 항공업계도 채권 발행을 하는 것이고, 그게 안 된다면 주식을 내놓는 등 대주주 자구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공업계를 비롯해 모든 업계에서 대기업들은 어느 쪽으로 갈 건지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며 "자구노력이 전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