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인시도 시민 모두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송고시간2020-03-31 17:50

전 주민에 일정액 주는 경기 지자체 20곳으로 늘어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용인시청사
용인시청사

[용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급 대상은 용인시에 주민등록이 된 106만3천650명의 시민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을 열어 "당초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30만∼50만원씩 긴급지원금을 주려고 계획했으나, 정부가 소득 하위 70% 이하 가구(중위소득 150% 이하에 해당)에 4인 가구 기준 8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함에 따라 재난기본소득 지급으로 수정했다"고 밝혔다.

용인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필요한 예산 1천64억원을 순세계잉여금과 재정안정화기금을 활용해 마련할 계획이다.

재난기본소득은 3개월 후 소멸하는 용인지역 화폐로 내달 중으로 지급된다.

용인시는 재난기본소득 예산이 포함된 제1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다음 달 초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날 현재까지 경기도에서는 광명, 이천, 여주, 김포, 양평, 군포, 의왕, 안양, 화성, 과천, 의정부, 파주, 포천, 시흥, 평택, 성남, 연천, 양주, 용인, 안성 등 20개 시·군이 시민에게 5만∼4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