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발 민생고에 미국 '임차료 납부거부 운동' 확산

송고시간2020-03-31 16:11

2020년 3월 28일 미국 뉴욕 시내 할렘 지역에서 한 여성이 자원봉사자들이 나눠준 식료품을 받아가는 모습. [AFP=연합뉴스자료사진]

2020년 3월 28일 미국 뉴욕 시내 할렘 지역에서 한 여성이 자원봉사자들이 나눠준 식료품을 받아가는 모습.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민생고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에서 임차료 납부 거부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폭스 비즈니스 방송에 따르면 미국에서 최근 트위터 등을 통해 이번 사태가 끝날 때까지 임차료를 내지 말자는 주장이 퍼지고 있으며 '임대료 파업 2020'(Rent Strike 2020)이란 단체는 이를 전국적 운동으로 조직화하고 있다.

몇몇 지역의 버스 정류장 등에는 임차료 납부 거부에 동참하라는 전단지가 붙었고 연대의 의미로 건물 창문에 흰색 시트를 내건 세입자들도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졸지에 거리에 내몰려 생계를 위협받는 실직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이다.

미주리주의 한 아이스크림 공장에서 일하다 해고된 카일 코프론은 "직장을 잃어서 (임대료를) 낼 수가 없다. 우리는 (납부거부 외엔) 정말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2020년 3월 20일 미국 워싱턴DC 컬럼비아 지역 직업알선소에 임시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2020년 3월 20일 미국 워싱턴DC 컬럼비아 지역 직업알선소에 임시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일부는 납부 유예가 아니라 탕감을 주장하기도 한다.

정치권 일각에서도 동조하는 움직임이 없지 않아 있다.

뉴욕 주의회에는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부닥친 개인과 소(小)기업에 90일간 임차료와 부동산담보대출 상환액을 탕감해준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법안이 제출됐다.

그러나 건물주들도 임대료를 제때 못 받으면 대출 상환을 못해 파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해결이 쉽지 않은 문제다.

강제퇴거 전문 변호사 매슈 체이스는 "부동산 관리업체와 집주인들도 급여를 줄 직원이 있고 공과금 등 비용을 부담한다"며 임차료 납부 거부로 부담이 커지면 아예 아파트를 폐쇄하는 조처가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