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자국민 입국금지 시행국도 없고, 법적으로도 절대 불가"(종합)

송고시간2020-03-31 14:45

김강립 총괄조정관 "2주간 자가격리 시행, 대부분 입국제한 효과"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할 계획은 절대 없다고 확인했다.

정부 "자국민 입국 금지 시행국도 없고, 법적으로도 절대 불가"
정부 "자국민 입국 금지 시행국도 없고, 법적으로도 절대 불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입국자의 90%가 우리 국민"이라며 "자국민을 자기 국가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나라는 지구상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법무부를 통해 확인했다"면서 "검역법이라든지 국제법상으로도 자국민의 입국을 금지하는 나라도 없을뿐더러 그런 법률은 성립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달 1일부터 시행되는 강화된 입국 절차로 인해 사실상 입국 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내달 1일부터 전 세계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현재 국내로 들어오는 (유럽·미국발) 입국자의 90%가 우리 국민"이라며 "10%의 외국인 중에서 외교 등 필수 불가결한 경우만 적절한 방역 조치를 거쳐 입국을 허용한다면 사실상 대부분의 입국이 제한되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전날 기준 미국발 입국자 1천833명의 85.2%, 유럽발 입국자 1천163명의 89.2%가 내국인이다. 미국과 유럽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는 6천428명으로 이 중 외국인은 20.2%였다.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하루 입국자 규모는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한 이달 22일 전 세계에서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 수는 9천798명이었으나 30일에는 6천명대로 줄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dlBQE6CAvM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