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FC바르셀로나 선수들, 코로나19 위기에 급여 70% 삭감

송고시간2020-03-31 08:35

바르셀로나의 급여 삭감 발표
바르셀로나의 급여 삭감 발표

[바르셀로나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리오넬 메시(33)를 비롯한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 클럽 FC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급여 삭감으로 힘을 보탠다.

바르셀로나는 30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사회, 모든 프로팀 멤버, 농구팀의 대부분이 코로나19 위기 기간 급여 삭감에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축구 1군 팀의 경우 클럽과 기존에 합의한 금액의 70% 이상이 줄어든다고 구단은 설명했다.

또 구단과 각 팀의 기여를 통해 직원들의 급여를 100% 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바르셀로나 구단은 전례 없는 위기를 타개하고자 선수들에게 임금 삭감을 제안했다.

삭감 폭 등을 놓고 구단과 선수들이 견해 차이를 보인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으나 결국 대폭 삭감에 합의했다.

간판스타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 등 선수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70% 삭감에 동의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기도 했다.

이들은 "지금은 이례적인 상황이라는 점을 전적으로 이해하고 있기에 급여 삭감에 기꺼이 나설 준비가 돼 있었다. 선수들은 클럽이 원할 때 언제든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에 알려진 메시의 주급은 50만 파운드(약 7억5천600만원)다. 단순 계산으로 70%를 삭감하면 매주 15만 파운드만 받는 셈이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