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밴드 '브로콜리너마저' 기타리스트 향기 탈퇴

송고시간2020-03-30 22:05

밴드 브로콜리너마저
밴드 브로콜리너마저

[스튜디오브로콜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밴드 브로콜리너마저의 기타리스트 향기가 팀을 떠난다.

소속사 스튜디오브로콜리는 30일 "기타리스트 향기가 3월 31일 발매하는 '비-사이드 파트 2'(B-SIDE PART. 2)를 마지막으로 팀에서 탈퇴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오랫동안 고민한 끝에 향기와 브로콜리너마저는 각자의 길을 걷기로 결정했다"며 "장기휴식이라는 말로 팬들을 기약 없이 기다리게 하기보다는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살아내는 것이 지금 모두에게 필요한 선택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괜찮지 않은 일을 괜찮다고 하진 않으려고 한다"면서도 "그럼에도 멤버들은 언제나처럼 이 시간들을 잘 지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저희는 끝나지 않을 브로콜리너마저의 노래와 덕원, 잔디, 향기, 류지 네 멤버의 내일을 응원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덕원(보컬·베이스), 잔디(키보드), 류지(보컬·드럼), 향기(기타)로 구성된 브로콜리너마저는 2007년 첫 EP '앵콜요청금지'로 데뷔했다. '앵콜요청금지', '보편적인 노래', '졸업', '사랑한다는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는' 등 청춘의 감성을 참신한 가사에 담아낸 곡들로 사랑받았다.

이들은 각종 공연에서 부른 편곡 버전 노래를 음원으로 내놓는 '비-사이드' 프로젝트 첫 파트로 지난 1월 '유자차'와 '편지' 싱글을 발매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