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전공노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일괄 지급해야"

송고시간2020-03-30 14:20

30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하는 부산공무원노조
30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하는 부산공무원노조

[김선호 기자]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공무원노조는 최근 부산 일부 지자체가 지급하기로 한 재난기본소득을 시민 전체에게 일괄적으로 확대 지급하라고 주장했다.

전국공무원노조 부산지역본부는 30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공무원노조는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많은 시민이 무급휴직을 당하고 일터를 잃거나 구조조정 위험 속에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며 "일부 구청이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형평성 논란이 있는 만큼 모든 시민에게 지급돼야 한다"고 말했다.

공무원노조는 "지원 형태도 소득 기준을 따지거나 현물이나 상품권이 지급하지 말고 현금으로 지급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민에게 당장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무원노조는 코로나 일선 현장에서 일하는 공무원 안전대책도 촉구했다.

정영민 부산 남구 공무원노조 지부장은 "방역 현장에서 일하는 대다수 공무원은 마스크나 손 소독제도 지원되지 않아 코로나 사각지대에 노출돼 있다"며 "공무원이 감염되면 다가오는 총선 사무 관리나 투·개표 등에서 큰 차질이 빚어질 수 있어 안전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산에서는 기장군을 시작으로 부산진구, 수영구, 동구, 남구, 사상구가 재난기본소득, 민생지원금 등의 명목으로 1인당 5만∼10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상태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