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함평 복지시설 중학생 코로나 의심 증상…방역 당국 긴장

송고시간2020-03-28 18:58

단순고열로 판단해 돌려보냈다가 검체채취…30여명 증상 관찰

함평군청 전경
함평군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함평=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전남 함평군 한 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중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호소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8일 함평군에 따르면 함평군 보건소는 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중학교 3학년 A군이 38.3도의 고열 등 코로나19 증상을 호소해 A군의 검체를 채취했다.

검사 결과는 29일께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

함평군 보건소는 복지시설 관계자와 생활자 등 30여명에 대해서도 발열과 인후통 등 코로나19 증상이 있는지 살펴본 뒤 필요한 경우 검체를 채취할 계획이다.

함평군 보건소는 이날 오후 2시 40분께 택시를 타고 보건소를 찾아온 A군을 단순 고열로 판단해 검사하지 않은 채 돌려보냈다가 오후 6시 30분께 보건소 직원들을 복지시설로 보내 검사를 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중학생을 돌려보내는 과정에 일부 문제가 될 소지가 있어 직원들을 복지시설로 보내 복지시설 관계자들과 생활자들의 증상을 관찰하고 있다"며 "A군과 접촉한 택시기사도 증상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