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들·며느리에 이어 70대 어머니도…용인 확진 누계 47명

송고시간2020-03-28 16:11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용인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용인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용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백군기 용인시장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수지구 상현1동 성원상떼빌3차아파트에 사는 77세 여성이 용인 47번 확진자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용인 29번 환자(49세)의 어머니로 27일 기침과 가래 증상을 보여 수지구보건소가 주거지를 찾아가 이 여성과 손녀 등 2명의 검체를 채취했다.

이 여성은 28일 오전 9시 40분 양성판정을 받았고 손녀는 음성으로 나왔다.

앞서 아들과 며느리(49세·용인 27번 환자)가 지난 21일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아들인 29번 환자는 지난 11∼14일 필리핀 마닐라로 출장을 다녀온 뒤 기침, 인후통 등 증상을 보였다.

용인시는 47번 환자를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으로 이송하고 자택 내부를 소독했다.

이로써 용인시 확진자는 47명으로 늘었고, 이 가운데 12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