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선 후보 등록 후 첫 휴일…여야 후보들 홍보에 '열일'

송고시간2020-03-28 13:25

지역구 돌며 주민들 만나고 방역 봉사 활동하며 얼굴 알리기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4·15 총선 후보 등록 이후 첫 주말인 28일 경기도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유권자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청와대 출신 거물 신인과 야당 중진 의원 간 맞대결로 경기지역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인 성남시 중원 후보들은 각자 주민들을 만나거나 봉사활동을 펼치며 바쁜 하루를 보냈다.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신상진 후보(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신상진 후보(오른쪽)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후보는 이날 온라인 선거사무실 출정식을 열고서 관내 주요 골목과 상가를 살피며 밑바닥 표심을 훑었다.

중원 지역구에서 17∼20대까지 내리 4선을 한 미래통합당 신상진 후보도 선거사무실에서 전략회의를 연 뒤 아파트입주자연합회 간담회 등을 통해 지역 민심을 파고들었다.

민중당 김미희 후보
민중당 김미희 후보

민중당 김미희 후보는 하대원동 놀이터 등에서 방역 소독 봉사활동을 벌였다.

김 후보는 저녁에는 지하철 8호선 단대오거리역에서 사이버 성범죄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현역 의원 3명이 맞붙은 안양시 동안을 후보들도 시민들을 대상으로 유권자의 마음을 잡으려 열을 올렸다.

왼쪽부터 이재정, 심재철, 추혜선 후보
왼쪽부터 이재정, 심재철, 추혜선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후보는 범계역과 중앙공원 등을 돌며 휴식을 즐기는 시민을 만났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후보는 지역 유관단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공약 설명 및 의견을 청취했으며, 많은 사람이 모인 곳을 찾아 얼굴을 알렸다.

정의당 추혜선 후보는 오전 보훈단체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었고, 오후에는 다른 선거구 자당 후보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여성 후보끼리 맞붙은 수원을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후보와 미래통합당 정미경 후보도 각자 일정을 소화했다.

수원을에서 맞붙은 백혜련, 정미경 후보
수원을에서 맞붙은 백혜련, 정미경 후보

백 후보는 이날 출마 선언 영상과 주민들을 향한 투표 독려 캠페인 영상을 촬영하며 전의를 다졌다.

정 후보는 구운동 일대 상가에서 자영업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