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자가 격리…대다수 각료도 격리

송고시간2020-03-28 14:26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각료 대다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의 접촉 때문에 자가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주재하는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회의 주재하는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28일 GMA 뉴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21일 대통령궁에서 주재한 회의에 참석한 의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내달 7일까지 자가격리하기로 했다고 측근인 크리스토퍼 고 상원의원이 전했다.

고 의원은 또 "28일 75번째 생일을 맞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유일한 소망은 필리핀 국민이 자택에 머물며 격리를 잘 지켜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살바도르 파넬로 대통령궁 대변인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격리 기간에도 직무 수행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리핀에서는 또 펠리몬 산토스 군 참모총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바람에 그와 접촉한 델핀 로렌자나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각료 대다수가 자가 격리 조처됐다.

필리핀의 누적 확진자는 지난 27일 현재 803명이고, 사망자는 54명으로 집계됐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