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선거 풍경' 유권자 70% 넘게 사전·우편 투표

송고시간2020-03-28 15:02

호주 퀸즐랜드주 코로나19 확산 속 의무제 지방선거 강행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봉쇄'(셧다운) 정책이 강도 높게 시행되는 가운데, 북동부 퀸즐랜드주는 지방선거를 강행했다.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실시된 호주 퀸즐랜드주 지방선거 투표소 입구 풍경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실시된 호주 퀸즐랜드주 지방선거 투표소 입구 풍경

EPA/DARREN ENGLAND AUSTRALIA AND NEW ZEALAND OUT

28일(현지시간)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감수하고 호주 퀸즐랜드주에서는 유권자 330만명이 참여해서 77개 지방정부 대표를 뽑는 투표가 시행됐다.

앞서 퀸즐랜드주 정부는 코로나19 비상 상황임에도 예정대로 28일 지방선거를 치르기로 결정한 바 있다.

투표일을 앞두고 유권자 180만명이 사전투표를 마쳤고 57만명은 우편투표를 신청했다. 전체 유권자의 72%가량이 사전·우편 투표를 선택한 셈이다.

의무투표제를 시행하는 호주에서 70%가 넘는 유권자가 투표 당일을 피해 사전·우편 투표에 몰린 것은 호주 선거 사상 유례가 없는 일로 알려졌다.

투표일인 이날 아침부터 투표소를 찾은 유권자들은 기표를 위해 각자 필기도구를 지참했고, 기표소는 1.5m 간격으로 설치됐다.

퀸즐랜드 선거관리위원회는 우편투표 급증과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으로 개표와 당선자 발표가 평소보다 늦어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레그 할람 퀸즐랜드 지방정부연합 대표는 투표 강행 결정을 지지하면서 "코로나 사태와 관련 예산, 비상대책, 경제지원 등 지방정부가 감당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이번 선거는 지방정부가 안정을 유지한 채 정상적으로 기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호주 연방 보건부는 이날 호주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3천378명이고 이중 퀸즐랜드주는 555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했다.

dc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