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정치 1번지' 여야 총선 후보 표심잡기 시동

송고시간2020-03-28 12:22

중구 후보 5명, 후보등록 후 첫 주말 유권자 접촉 나서

마스크 선거전…코로나19 여파 얼굴알리기에 애로

울산 정치 1번지 중구 총선 후보 5명
울산 정치 1번지 중구 총선 후보 5명

왼쪽부터 민주당 임동호, 통합당 박성민, 배당금당 송난희, 노동당 이향희, 무소속 이철수 후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4·15 총선 후보 등록 후 처음 맞은 주말인 28일 울산지역 후보들은 전통시장과 상가, 도심 공원 등지를 돌며 유권자 접촉에 나섰다.

그러나 휴일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을 자제하는 바람에 거리는 한산하고, 후보마저 마스크를 쓰고 다니면서 얼굴 알리는 선거운동이 애로를 겪고 있다.

울산의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중구에는 여야 원내 1·2정당인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과 함께 국가혁명배당금당, 노동당, 무소속 등 5명 후보가 본선 경쟁을 시작했다.

민주당에서는 청와대 하명수사, 지방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 여론의 주목을 받았던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출마했다.

임 후보는 오전 7시부터 마스크와 장갑을 끼고 '코로나19 이겨냅시다'라는 글이 적힌 피켓을 목에 걸고 학성새벽시장과 주변 상가 등지를 돌며 구민과 인사하고 명함을 나눠주는 등 유세를 펼쳤다.

임 후보는 "낙후된 중구를 살리기 위해 여당 구청장과 함께 여당 국회의원이 당선돼 많은 일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지지를 당부했다.

통합당 후보인 박성민 전 중구청장도 '서민이 잘사는 나라를 위해 더 크게 일하겠다'는 피켓을 걸고 옛 역전시장 등을 찾은 데 이어 캠프 사무실에서 지역 단체별로 간담회를 하는 방법으로 구민을 만났다.

박 후보는 "구의원 2번, 중구청장 2번 해 중구를 가장 잘 알고, 어떻게 발전시켜야 할지도 잘 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선거
선거

[연합뉴스TV 제공]

국가혁명배당금당 송난희 후보는 중구 홈플러스 앞 교차로 등지에서 '18세 이상 전 국민에게 매월 국민 배당금 150만원' 등의 슬로건을 내걸고 주말 유세를 펼쳤다.

노동당 이향희 후보도 아침부터 전통시장과 공원 등지를 돌아다니며 시장 상인을 일일이 만나 코로나19 정부 정책 실효성 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등 얼굴알리기에 힘썼다.

무소속 이철수 후보도 새벽부터 자전거를 타고 태화강변을 다니거나 함월산을 오르며 구민에게 인사했고, 캠프 사무실에서 지지자들과 면담하며 본선 첫 유세를 벌였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