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춘천서 영국 방문 40대 코로나19 확진…강원 33번째 발생

송고시간2020-03-28 12:10

25일 귀국·이날 격리 조치…원주 14번 환자는 퇴원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춘천시보건소는 최근 사업차 유럽을 방문했다 귀국했던 A(43)씨가 코로나19 확진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프랑스 등 유럽 5개국발 입국자도 (CG)
프랑스 등 유럽 5개국발 입국자도 (CG)

[연합뉴스TV 제공]

A씨는 영국 런던에서 25일 입국해 해외 입국자로 분류,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자가격리 중이었다.

귀국 당시 인천공항 검역소를 통과해 공항버스를 이용해 춘천으로 이동했다.

하지만, 기침 등 증상이 발현돼 27일 춘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됐다.

A씨는 이날 새벽 원주의료원 코호트 격리실에 입원 조치됐다.

A씨는 앞서 자가격리를 위해 가족과 다른 곳에 거주해 가족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춘천시와 보건당국은 A씨가 인천공항에서 공항버스를 이용해 춘천 버스터미널에 도착해 도보로 온의동 거주지로 간 확진자 동선을 토대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춘천시 코로나 19 브리핑
춘천시 코로나 19 브리핑

[촬영 이상학]

이날 기준으로 춘천에서 자가격리 중인 해외 입국자는 유럽 입국자 12명, 미국 입국자 7명 등 모두 19명으로 A씨는 이중 한명이다.

이로써 지난달 22일 춘천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35일 만에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

확진자가 검사한 춘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이날부터 24시간 폐쇄 조치했다.

함수근 춘천시보건소장은 "공항에서 운전자와 본인을 포함해 모두 4명이 탑승한 버스 이용객 등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며 "해외 입국자 증가로 확진자 발생이 예상돼 전원 검사를 시행하는 등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도 내 확진자는 지난 27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은 영국 유학생 A(21)씨에 이어 33번째다.

이중 이날 오전 원주 14번째 50대 확진자 B씨가 퇴원해 21명(사후확진 1명 제외)이 격리 해제됐다.

또 입원 치료 중인 11명의 환자 중 2명이 다른 지역으로 옮겨 9명이 도내 병원서 치료 중이다.

현재 기준 자가격리자는 153명으로 전날보다 28명 증가했으며, 366명이 검사 중이다.

코로나19 해외유입환자 (PG)
코로나19 해외유입환자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도 보건당국은 도내로 들어오는 유학생, 교민 등 해외입국자에 대해 긴급 관리대책을 마련, 코로나19 진단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