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코로나19 치료제 4종 안정성·효과 비교 예정"

송고시간2020-03-28 01:54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4종의 안전성과 효과를 비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진행한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노르웨이와 스페인에서 첫 번째 환자들이 WHO의 '연대 실험'에 곧 등록될 예정이라는 점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면서 "연대 실험에서 코로나19에 대한 네 가지 다른 약물의 안전성과 효과를 비교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것은 어떤 약물이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강력한 증거를 생성하는 데 필요한 시간을 극적으로 단축할 수 있는 역사적인 실험"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45개 이상 국가가 이 실험에 기여하고 있으며, 더 많은 국가가 관심을 표해왔다"면서 "많은 국가가 이 실험에 참여할수록 우리는 결과를 더 빨리 얻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약물의 사용을 삼갈 것을 당부했다.

그는 "의약품의 역사에는 서류상으로, 시험관으로 효과가 있었지만, 정작 사람에게는 효과가 없거나 실질적으로는 해로웠던 사례들이 있다"면서 "개인과 각국이 코로나19 치료제로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치료제를 사용하는 것을 삼가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전 세계적으로 만성적인 개인 보호장비 부족 문제가 인명을 구조하는 우리의 능력에 가장 긴급한 위협 중 하나"라고 우려했다.

그는 "WHO는 약 200만 개의 보호장비를 가장 필요로 하는 74개국에 배송했으며, 비슷한 양을 60개국에 추가로 보낼 예정"이라면서 "그러나 더 많이 필요하고, 이 문제는 국제적인 협력과 연대 만이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WHO와 자신의 이름을 사용한 사기와 사이버 공격 범죄가 늘고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