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코로나19 사망자 2천명…이동제한 4월 15일까지 연장(종합)

송고시간2020-03-28 04:14

확진자 3만3천명…총리 "의료시스템 압박…상황 더 어려워질 것"

파리 병원 48시간 내 포화 관측도…정부, 내일 코로나19 대응책 발표

코로나19로 문 닫은 파리 유명 카페
코로나19로 문 닫은 파리 유명 카페

(파리 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문을 닫은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 카페 '레 두 마고'(Les Deux Magots) 앞에 한 남성이 앉아 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의 음식점과 카페 등 비필수 상점들을 15일부터 당분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ucham1789@yna.co.kr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만명을 넘어섰다.

프랑스 보건부는 27일(현지시간)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2천964명으로 전날 대비 13%, 3천809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망자는 1천995명으로 전날 대비 18%, 299명 증가했다.

다만 365명 늘어난 전날에 비해서는 추가 사망자 규모가 줄었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3천787명은 위중한 상태에 있어 사망자는 앞으로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늦춰지지 않자 프랑스 정부는 전국 이동제한 조치를 4월 15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16일 저녁 대국민담화를 통해 이달 말까지 보름간 전 국민을 상대로 이동과 여행을 제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처럼 프랑스에서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서 의료시스템에 대한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이날 각료들과 화상회의를 가진 뒤 취재진에게 "프랑스를 휩쓸고 있는 전염병의 확산이 전체 의료시스템에 막대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황은 수일 내에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위기가 지속될 것이다. 특히 의료 측면에서 금방 개선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필리프 총리는 전염병 확산에 맞서 나라 전체가 결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병원연맹은 수도 파리와 인근의 병원이 48시간 이내 포화상태에 이를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필리프 총리는 올리비에 베랑 보건장관 등과 함께 오는 28일 코로나19 검사 및 마스크를 포함한 장비와 관련한 정부의 구체적 대응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뮈리엘 페니코 노동장관은 이날 CNEWS TV에 출연, 정부가 주식을 갖고 있는 기업들은 배당을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미 노동조합 등은 모든 기업이 주주에 배당하지 않는 대신 코로나19 위기를 넘기기 위해 현금을 보존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프랑스 정부는 자동차 업체인 르노, 에너지 그룹인 EDF 등 여러 기업의 주식을 갖고 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