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천안함 피격 질문에 "北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 입장"

송고시간2020-03-27 18:39

천안함 희생자 모친과 대화에서 "정부 공식 입장 변함 없다"

유가족 질문 듣는 문 대통령
유가족 질문 듣는 문 대통령

(대전=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분향하던 중 유가족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20.3.2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을 두고 "북한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현충탑 헌화·분향 도중 '천안함 46용사' 중 한 명인 고(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여사와의 대화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언론사의 유튜브 계정 등에 올라온 헌화·분향 당시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게(천안함 폭침) 북한 소행인가, 누구 소행인가 말씀 좀 해주세요'라는 윤 여사의 말에 북한의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 입장임을 확인하면서 "정부의 공식 입장에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지난해 3월 대변인 정례브리핑에서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해서는 명백한 북한의 도발로 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천안함 폭침을 두고 '북한의 소행'이라는 정부의 입장을 직접 언급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정치권에서는 그동안 문 대통령이 이런 언급을 삼가온 것이 다분히 남북 관계를 염두에 뒀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다만, 문 대통령은 대통령에 취임하기 전인 2015년 3월에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시절 강화도 해병대 부대를 방문해 천안함 폭침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천안함 폭침 때 북한 잠수정이 감쪽 같이 몰래 침투해 천안함을 타격한 후 북한으로 도주했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