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 제2미주병원 52명 무더기 확진…9층 병동 코호트 조치(종합)

송고시간2020-03-27 11:47

간병인 1명·환자 51명 코로나19 양성…집단감염 대실요양병원과 한 건물

대구 제이미주병원서 무더기 확진
대구 제이미주병원서 무더기 확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김상연 기자 =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제2미주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2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전수조사한 결과 제2미주병원에서 간병인 1명과 환자 50명 등 51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앞서 보건당국은 지난 19일 대실요양병원에서 집단감염이 확산했을 때 제2미주병원 환자 가운데 유증상자 3명을 확인했다. 이 중 1명은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날 11시 현재 이 병원 전체 확진자 수는 52명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확진자가 있는 9층 병동을 코호트 조치했다.

9층에는 모두 83명이 있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제이미주병원 '코로나19' 무더기 확진…분주한 의료진
제이미주병원 '코로나19' 무더기 확진…분주한 의료진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7일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제이미주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mtkht@yna.co.kr

제2미주병원 관계자 중 49명은 아직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우려된다.

대구 달성군 다사읍에 있는 제2미주병원(8∼11층)은 집단 코로나19 감염이 일어난 대실요양병원(3∼7층)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고 있다.

종사자는 72명, 환자는 286명이다.

앞서 보건당국은 대실요양병원 집단 감염에도 불구하고 일차적으로 제2미주병원 종사자에 한정해 전수조사를 한 바 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역학조사팀이 환자분포를 평가하고 향후 입원 방안과 접촉자 조치 등을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goodluck@yna.co.kr

대구 제2미주병원 52명 무더기 확진…9층 병동 코호트 조치(종합) - 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