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업쇼크' 미국 실업수당 청구 28만→328만건 폭증…역대 최대

송고시간2020-03-26 21:44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에서 '실업 대란'이 현실화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3천건으로 집계됐다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1982년 세워진 종전 기록 69만5천건을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지난주의 28만1천건과 비교하면 무려 12배 불어나면서, 100만~200만건에 달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웃돌았다.

미국의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코로나19가 야기한 일자리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여겨진다.

최근 실업수당 신청이 급증한 것은 미국 다수 주(州)가 '자택 대피령'을 내려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의 영업을 사실상 중단시킨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세계 경제 셧다운 (PG)
세계 경제 셧다운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