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일 2020.4.15

D-

황교안, 종로 후보등록…"총선 압승으로 정권 심판"

송고시간2020-03-26 12:15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등록하는 황교안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등록하는 황교안(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2020.3.2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자신의 4·15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등록하고 압승을 다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종로구 인의동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 등록 절차를 마쳤다.

황 대표는 이어 기자들과 만나 경제와 외교·안보 등 분야에서의 위기를 강조하며 '정권심판론'을 내세워 종로 유권자의 표심에 호소했다.

그는 "나라가 참으로 어렵다. 경제는 폭망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 안보는 불안하고 외교는 고립됐다"며 "바꿔야 산다. 이번 총선을 통해 변화가 일어나고 우리나라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종로는 1번지이다. 정치 1번지, 경제 1번지, 문화 1번지, 복지 1번지"라며 "그 위상을 되찾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종로 총선에서 압승해야 한다. 이런 분위기를 수도권까지 펼쳐나가 힘을 모으고 충청권과 영·호남까지 바람을 일으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총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족하지만 쇄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직 부족하지만 변화하는 모습을 국민이 살펴봐 줄 걸로 믿는다"라며 "이번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도록 국민께 간절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경쟁상대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뒤지고 있는데 대해 "우리는 승리를 위한 길로 가고 있다. 그 목적 일자는 4월 15일이다. 그때까지 국민의 여망을 담아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며 "국민께서 현명한 선택을 할 것이다. 무능하고 무도한 정권을 국민께서 그냥 놓아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후보등록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동안 발표한 종로 공약을 재차 소개했다.

구체적으로 ▲ 교남동에 초등학교 신설 및 대신 중·고교 존치 ▲ 양도소득세 등 세금인상 정책 회귀 ▲ 전통시장 상인·자영업자·소상공인 세금 감면 및 지원 확대 ▲ 박원순식 광화문광장 확대 구상 전면 백지화 ▲ 종로 4차산업혁명 특구 조성 및 청년 일자리 1천개 창출 ▲ 신분당선 종로 경유 및 강북횡단선 추진 ▲ 대형 지하주차장 건설 ▲ 한옥 직불금 도입 등이다.

황 대표는 "주민 마음을 얻으면서 일하겠다. 잘사는 종로, 종로를 종로처럼, 함께 만들어봅시다"라고 적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3/26 12:15 송고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