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2주 자가격리 중이던 폴란드인 확진…무증상인데 양성

송고시간2020-03-26 12:06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서울 용산구청 전경
서울 용산구청 전경[용산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용산구는 한남동에 사는 40대 폴란드 국적 남성이 26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이날 오후 순천향대서울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다.

용산구 8번 환자인 이 남성은 용산구 2번인 폴란드인 환자(36세, 12일 확진)의 접촉자로 분류돼 12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전날 오후에 용산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에 응했다.

이 환자는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 내내 무증상 상태였다.

이 환자는 서울시가 26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집계해 발표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 361명이나 해외접촉 관련 서울 발생 확진자 77명에 포함되지 않았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3/26 12:06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