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정식 "주한미군 한국 근로자 무급휴직 통보, 대단히 유감"

송고시간2020-03-26 11:06

발언하는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
발언하는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26일 주한미군이 한국인 근로자에게 무급휴직을 통보한 데 대해 "동맹국 국민 근로자 9천여명의 생계와 가족의 삶을 볼모로 삼는 비정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에서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이 되면 주한미군 정상 운영에 차질이 생기고 한미동맹에도 부정적 영향을 준다"며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하고 문 대통령은 지원을 약속한 점을 거론하며 "힘들 때 함께 짐을 나눠지는 것이 동맹의 바른 자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 측이 진지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방위비 협상에 임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주한미군은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이 체결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한국인 근로자에게 4월 1일부터 무급휴직을 통보한 상태다.

한편 조 정책위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경제 대응과 관련, "글로벌 벨류체인(가치사슬) 쇼크(충격)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는 수출입 관련 기업에 대해 금융자금 지원을 최대한 신속히 해야 한다"며 "내수와 소비가 극도로 위축되는 상황에서 정부 재정이 소비·투자 확대를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