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천시민 '재난기본소득' 25만원씩 받는다…"지자체중 최고액"

송고시간2020-03-26 10:30

경기도 10만원+이천시 15만원…"SK하이닉스 법인세 덕에 재정 여유"

(이천=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 이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5만원을 지급한다.

경기도가 지급하는 10만원을 합해 이천시민 1인당 25만원이 지원되는 셈인데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다.

재난기본소득안 밝히는 엄태준 이천시장
재난기본소득안 밝히는 엄태준 이천시장

[이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엄태준 이천시장은 26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상황이 IMF 때보다 더 심각하게 느껴지고 있어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재정지원(재난기본소득)이 꼭 필요하다"며 "모든 이천시민에게 1인당 15만원씩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엄 시장은 "긴급재정지원금이 이천시민에게 지원되면 3개월 동안 이천시 실물경제 시장에 약 540억원의 수요가 창출돼 그만큼 경제가 활성화되고 또 다른 수요가 창출돼 이천 지역경제에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천시 재난기본소득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다음 달 지원한다.

지급 대상은 이날부터 신청일까지 이천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 전체다.

지난달 말 현재 이천시 인구는 21만5천869명으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324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시는 추산했다.

재원은 모두 순세계잉여금에서 마련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SK하이닉스가 실적 호조를 보이며 시가 예상한 액수를 웃도는 법인지방소득세를 납부해 순세계잉여금도 그만큼 증가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이천시가 거둬들이는 전체 법인지방소득세의 9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세수 비중이 크다.

시 관계자는 "경기도, 여주시, 광명시 등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는 지자체들이 재원의 상당 부분을 재난관리기금에서 충당하는데 우리 시는 상대적으로 재정 운용에 여유가 있어 순세계잉여금만으로 재원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재난관리기금은 차후에 필요할 경우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천시청 전경
이천시청 전경

[이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경기도는 지난 24일 전 도민에 1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으며 여주시와 광명시도 25일 각각 10만원과 5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강원 정선군도 25일 2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안을 밝혔는데 강원도는 아직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이 없는 상태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