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쥐는 인간의 적이 아닙니다"…페루서 떼죽음 위기 박쥐 구출

송고시간2020-03-26 04:16

박쥐 떼
박쥐 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페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 때문에 떼죽음 당할 뻔한 박쥐를 당국이 구출했다.

25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페루 환경·동물보호당국인 SERFOR는 쿨덴 지역에서 농부들이 박쥐 200마리를 불에 태워 죽이려 하던 것을 저지했다.

당국은 구출한 박쥐를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동굴에 풀어줬다.

박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숙주로 지목받고 있는 동물이다. 바이러스 기원이 명확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박쥐에서 생겨나 매개 동물을 거쳐 인간에게 전파됐다는 설이 우세하다.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가 박쥐 몰살 시도로 이어지자 페루 당국은 "박쥐는 우리의 적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SERFOR는 성명에서 "전 세계 박쥐 종의 70%는 곤충을 먹고 사는데 그 중엔 뎅기열 등을 퍼뜨리는 모기처럼 인체와 농업에 해로운 곤충들이 많다"고 말했다.

박쥐가 씨와 꽃가루 등을 옮기는 덕분에 다양한 식물 생태계가 존재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당국은 다만 야생동물을 먹거나 의약품으로 사용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페루에는 지금까지 416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9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