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여름 더위가 코로나19 확산 멈출 가능성 작아"

송고시간2020-03-26 03:26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유럽질병통제예방센터 보고서
[THOMAS KIENZLE /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THOMAS KIENZLE /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25일(현지시간) 여름 더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멈출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ECDC는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광시(廣西) 장족자치구나 싱가포르 같은 열대 지역에서도 높은 수준의 번식력을 유지할 수 있다는 예비 분석 결과들을 인용했다.

이는 바이러스가 고온다습한 조건에서도 덜 위험해지지 않는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ECDC는 감염자 격리와 휴교, 직장 내 거리 유지 등과 같은 조치의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ECDC는 유럽의 의료 시스템은 포화 상태가 될 높은 위험에 직면해 있으며, 코로나19 확산을 줄이거나 병원 수용 능력을 확대하는 등의 조치가 없으면 4월 중순까지 모든 유럽국가의 집중치료 병상이 수용 능력을 초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ECDC는 또 유럽 내 고령자와 만성질환자에 대한 코로나19 위험 평가치를 '높음'에서 '매우 높음'으로 상향 조정했다. 나머지 사람들에 대해서는 '보통'을 유지했다.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과 영국,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을 아우르는 유럽 국가들의 전반적인 위험도는 휴교 등 조치가 취해질 경우 '보통'으로, 이러한 대책이 없을 경우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다.

ECDC는 코로나바이러스가 공기 중에서는 3시간까지, 구리에서는 4시간까지, 플라스틱에서는 2∼3일까지 살아남을 수 있다는 한 연구 결과를 언급하기도 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3/26 03:26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