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미군 평택 기지서 잇따라 장병 숨져…사망 원인 조사중

송고시간2020-03-25 11:45

21, 22일 잇따라 장병 사망…코로나19와 관련 없는 듯

클레이 웰치(20) 상병
클레이 웰치(20) 상병

[미2사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주한미군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에서 이틀 연속으로 장병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미 2사단에 따르면 이달 22일 전투의무병인 클레이 웰치(20) 상병이 캠프 험프리스 자신의 막사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응급 의료진이 출동해 현장에서 사망 진단을 내렸다. 미군은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미시간주 디어본 하이츠 출신인 웰치 상병은 캔자스주 포트 라일리에서 온 제1보병사단 소속이었다.

2017년 9월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육군에 지원했고, 오클라호마주 포트 실에서 훈련을 마치고 2여단에 배치됐다. 2018년 4월 포트라일리에서 도착했다.

올해 2월 여단 이동에 따라 한국에 배치됐다.

웰치 상병 소속 대대장인 로버트 디온 중령은 "가족과 친구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전한다"며 "우리는 사망 소식에 매우 슬퍼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1일 조 글로리아(25·여) 일병도 평택 미군기지의 숙소에서 사망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2건의 사망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