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눈으로도 코로나19 전파…붐비는 곳 가지 말아야"

국경봉쇄 지속하며 바이러스 유입 차단 '안간힘'

北 코로나 청정국 주장하지만…개학 연기•방역 강화(CG)
北 코로나 청정국 주장하지만…개학 연기•방역 강화(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은 25일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눈을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다면서 인구밀도가 높은 곳엔 가지 말라고 권고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예방상식' 제목 기사에서 다른 나라의 연구 사례로 "한 명의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폐렴 환자의 좌측 눈에 결막염 증상, 즉 신형 코로나비루스가 일으킨 눈이 발적된 증상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는 "눈 부위에 신형 코로나비루스의 전염 위험이 있다는 것, 호흡기는 신형 코로나비루스 전파의 유일한 경로가 아니라는 것"이라며 의료진은 환자와 접촉 시 보호안경을 껴야한다고 안내했다.

신문은 이처럼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를 피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문은 먼저 "상점에 가서 줄을 길게 서지 말아야 하며, 될수록 사람들이 붐비는 곳에 가지 말아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현재까지 특효약이 없는 상황에서 한곳에 많이 모이는 것을 삼가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영양섭취를 충분히 해 면역력을 높이고 수분 섭취로 전해질을 보충하라고 했다. 조기진단과 정기 검사에 힘쓰며 낙관적인 심리 상태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막자…북한 흥남제약공장, 소독약 생산
'코로나19' 막자…북한 흥남제약공장, 소독약 생산

(서울=연합뉴스) 북한 흥남제약공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소독약을 생산하고 있다고 25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2020.3.25 [노동신문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nkphoto@yna.co.kr

북한은 자국 내에 코로나19 환자가 없다고 여전히 주장하는 가운데 국경 봉쇄도 두 달째 이어가고 있다. 이 때문에 국경 지역에서는 특히 방역에 민감하게 대처하는 모습이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남한과 지척인 개성시에서 "강하천 오염을 막기 위한 사업을 보다 강화해 나가면서 시 안의 모든 사람이 물을 끓여 마시는 것을 생활화, 습성화하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상수도 시설 보수와 수원지 소독을 진행한 데 이어 오수처리시설을 정비하고 살림집(주택)과 공공건물 하수도 시설, 정화장 등도 점검했다.

공장과 기업소들이 강하천에 오수를 그냥 버리는 일이 없도록 통제도 강화했다.

이를 두고 또 다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국경과 지상, 해상, 공중 등 모든 공간이 선제적으로 완전히 차단 봉쇄되고 강력한 수준의 방역적 대책들이 됐다"며 "우리 당과 정부가 취한 긴급비상방역조치들은 인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하는 가장 확고하고 믿음성이 높은 선제적이며 결정적인 방어대책들"이라고 자평했다.

(ENG·中文) 북한 전자연구소까지 '코로나19 소독수 제조기' 생산? l 북한터치 Ep.17

유튜브로 보기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