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현금 100만원씩 민생지원금

송고시간2020-03-24 13:59

매출 3억원 이하 18만5천585명 혜택…총 1천856억원

코로나19 영향 산업 위기 (PG)
코로나19 영향 산업 위기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출 감소로 고통받는 부산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현금 100만원을 지원받는다.

부산시가 감염병 확산으로 고통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현금을 직접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산시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18만5천585명에게 현금으로 100만원씩 모두 1천856억원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다른 지자체에서 지급하는 재난 기본소득과는 다른 긴급 민생지원금 성격이다.

긴급 민생지원금 지원 대상은 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이다.

사업장과 주민등록 모두 부산에 등록돼 있어야 한다.

시는 재난구호기금과 예비비 등을 활용해 긴급 민생지원금을 만들었다.

재원의 20%에 해당하는 371억원은 일선 구·군에서 부담한다.

지원금 신청은 다음 달 6일부터 구·군,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받는다.

이에 앞서 시는 저소득층과 노인, 아동 등 취약계층 지원에 1천626억원, 방역과 지역경제 부문에 776억5천만원, 공공부문 임대료 경감과 중소상공인 지원, 코로나19 피해업체 지원 등에 102억5천만원 등 2천505억원을 집행한 바 있다.

끝이 안 보이는 코로나19… 글로벌 경제 쇼크 우려 (CG)
끝이 안 보이는 코로나19… 글로벌 경제 쇼크 우려 (CG)

[연합뉴스TV 제공]

시는 또 코로나19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특수고용 노동자와 프리랜서, 코로나19에 따른 무급휴직 노동자 등에 대한 지원책도 검토하고 있다.

3만명에게 각각 50만원씩 지급하기 위해 정부에 156억원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긴급 민생지원금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작지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