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억 인구' 남아시아가 멈춰선다…인도 등 곳곳 '봉쇄·통금'(종합)

송고시간2020-03-23 19:54

인도 80지역 외출 제한·공장 가동 중단…주가 폭락·환율 급등

파키스탄도 신드주 봉쇄…스리랑카는 공식 통행금지령 연장

22일 '자발적 통행 금지 운동'이 벌어지면서 인적이 끊긴 인도 수도 뉴델리 시내. [신화=연합뉴스]

22일 '자발적 통행 금지 운동'이 벌어지면서 인적이 끊긴 인도 수도 뉴델리 시내. [신화=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구 20억명의 남아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움직임을 멈추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인도, 파키스탄 등은 곳곳에서 지역 봉쇄와 통행 제한에 나섰고, 스리랑카는 공식 통행 금지령까지 발동했다.

23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뉴델리를 비롯해 전국 80여개 주요 디스트릭트(주 아래의 시·군과 비슷한 개념)가 이날부터 31일까지 지역 봉쇄에 돌입했다.

이 기간에는 열차, 지하철, 장거리 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이 중단되고 학교, 종교시설 등을 비롯해 각종 사업장도 모두 문을 닫는다. 이에 삼성전자, LG전자, 현대·기아차 등 한국 기업의 주요 공장도 차례로 가동 중단됐다.

델리 등 일부 주는 주 경계를 폐쇄, 주 간 이동도 통제했다.

해당 지역 주민들도 생필품 구매 등 급한 일이 아니면 대부분 외출이 제한된다. 통행 금지에 가까운 수준의 '봉쇄령'이 내려진 셈이다.

외국인 입국 사실상 금지, 국제선 운항 중지 등 여러 강력한 조치를 도입한 인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주민 이동과 외부 활동까지 통제하고 나선 것이다.

이와 관련해 22일에는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제안으로 하루 동안 인도 전역에서 자발적 통행 금지 운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달 초까지만 하더라도 수십명 수준에 불과했으나 지난 며칠간 증가세가 가파르다. 23일까지 415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봉쇄령으로 경기가 더욱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주가지수와 루피화 가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인도 언론에 따르면 이날 인도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SENSE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935포인트(13.15%) 하락한 25,981을 기록했다.

이코노믹타임스는 "이날 센섹스는 하루 기준으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루피/달러 환율은 이날 한때 사상 최고 수준인 76.88루피로 급등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소독작업 나선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의 방역원. [AP=연합뉴스]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소독작업 나선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의 방역원. [AP=연합뉴스]

파키스탄에서는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는 남동부 신드주가 23일부터 15일간 주 전체를 봉쇄한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주정부는 군병력까지 동원해 주민 통제에 나설 예정이다.

펀자브주, 라호르 등 주요 도시와 주도 조만간 이런 봉쇄 조치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에서는 최근 코로나19가 창궐한 인접국 이란에서 순례객이 대거 돌아오면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파키스탄의 확진자 수는 804명으로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신드주에서 발생했다.

통행금지령이 내리면서 인적이 끊긴 21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신화=연합뉴스]

통행금지령이 내리면서 인적이 끊긴 21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신화=연합뉴스]

지난 주말 60시간 동안 공식 통행금지령을 내린 스리랑카는 이 조치를 24일 오전까지 연장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주민이 생필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잠시 외출 제한을 풀어줬다가 다시 통행금지령을 재발동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리랑카의 확진자 수는 87명이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이란과 국경을 맞댄 아프가니스탄에서는 22일 확진자 가운데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이란에서 돌아온 자국민 사이에서 확진자 수가 늘고 있다. 23일까지 확진자 수는 40명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방글라데시, 네팔의 확진자 수도 6명, 1명씩 증가해 각각 33명, 2명으로 확인됐다. 방글라데시에서는 23일 3번째 사망자도 나왔다.

남아시아는 인구가 밀집한 데다 의료 인프라가 열악해 전염이 시작되면 걷잡을 수 없이 퍼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남아시아가 중국과 유럽에 이어 코로나19 유행의 거점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