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교안 "통합당·한국당 공천 씁쓸한 뉴스…부득이한 성장통"

송고시간2020-03-23 09:34

발언하는 황교안
발언하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3.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통합당 공천 잡음과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공천 갈등과 관련, "더 강해지는 혁신과 더 커지는 통합 과정의 부득이한 성장통으로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4·15 총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첫 회의에서 "이제 공천을 마무리하고 승리로 가겠다. 최근 우리 당과 한국당에서 몇 가지 씁쓸한 뉴스를 접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선대위의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은 황 대표는 이어 "앞으로 단일대오로 뭉쳐서 한마음 한뜻으로 좋은 결과를 국민께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저는 당 대표로서 밀실공천, 계파공천, 구태공천과 단절하기 위해 노력했고, 늘 반복된 대표 '사천'(私薦)도 그 싹을 잘랐다"며 "공천관리위원회의 자율적 판단을 최대한 존중했고 그 과정에서 개인적 미안함을 묵묵히 안고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종 목표는 당연히 총선 승리이다. 이기지 못하면 공천의 의미는 퇴색될 수밖에 없다"며 "무소속 출마, 표 갈라먹기의 유혹을 내려놔야 한다. 소탐대실해서는 안 된다는 말씀"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 유사정당들의 공천을 보면 정말 이렇게도 염치없을 수 있나 하는 한숨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마디로 친문 기득권 담합 공천으로 평가한다. 국정 실패 주역인 586 세력의 공천 불가침이 뚜렷하게 확인됐다. 국민을 비웃기라도 하듯 조국 사태와 울산시장 선거 공작 주역들에게도 공천장을 헌납했다"며 "이 사람들에 대한 문제의 심각성, 국민의 뜻에 반하는 반민주성을 국민이 생생하게 기억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권력 나눠 먹기이다. 밀실 계파 공천을 뛰어넘는 친문 프리미엄 공천이다. 이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고 국민과 싸우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국정 실패는 물론이고 이와 같은 기득권 담합 공천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min2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